SEOUL NATIONAL UNIVERSITY
검색창 닫기
번역
김대형 교수 연구팀, 생체정보 측정·저장용 웨어러블 소자 개발

스티커처럼 피부에 붙이면 심전도·심박수 측정 'OK’

   

연합뉴스 2016.01.02.

   

    

 

서울대 김대형 교수 생체정보 측정·저장용 웨어러블 소자 개발

 

(대전=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스티커처럼 피부에 붙이면 심장 박동수와 심전도 등 생체 신호 정보를 정확하게 측정해 저장하는 신축성 웨어러블 메모리 소자를 개발했다.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김대형 교수팀(기초과학연구원 나노입자연구단)1일 빽빽하게 자가조립된 금 나노입자(AuNP)를 정보저장 층으로 사용하고 수백나노미터(=10억분의 1) 두께의 단결정 실리콘을 신축성 플라스틱 기판 위에 전사하는 공정으로 피부에 붙이는 생체신호 측정·저장 소자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과학저널 '사이언스'(Science)의 자매지인 '사이언스 어드밴스'(Science Advances, 11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최근 착용형 건강관리 기기가 주목 받으면서 센서와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전자소자가 신축성 기판 위에 제작되고 있으나 저장 장치인 플래시 메모리는 대부분 딱딱하고 부러지기 쉬운 두꺼운 단결정 실리콘 기반으로 제작돼 유연한 기판 위에 구현하기가 어려웠다.

 

김 교수팀은 수백나노미터 두께의 얇은 단결정 실리콘 나노박막(SiNM)을 잘 늘어나는 신축성 플라스틱 기판 위에 전사하는 공정을 사용해 20%정도 늘어나도 성능이 유지되는 신축성 웨어러블 플레시 메모리를 만들었다.

 

특히 정보를 저장하는 층으로는 기존의 금 나노 박막 대신 금 나노입자를 사용해 저장된 정보가 더 오래 유지되도록 하는 등 저장 효율을 높인 고성능 플레시 메모리를 구현했다.

 

이 신축성 웨어러블 플래시 메모리는 020%의 변형을 가하면서 작동할 때에도 정보를 저장했다 지웠다 하는 동작에 문제가 없었고 2천회까지 변형을 가해도 저장성능에 변화가 거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또 웨어러블 플래시 메모리에 심전도(ECG) 센서와 증폭기를 추가, 손목에 붙여 심박수를 측정할 수 있는 측정·저장 소자를 제작했다.

이 측정·저장용 소자에는 운동 전후 심박수 변화가 시간 정보와 함께 측정돼 저장됐으며 이 정보가 6시간 이상 그대로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이 연구는 플래시 메모리와 센서, 증폭기까지 모두 신축성 있는 고성능 실리콘 기반 웨어러블 소자로 구현할 수 있고 신뢰도 높은 작동 성능을 얻을 수 있음을 보인 것"이라며 "늘어나고 구부릴 수 있는 이 소자 기술이 다양한 웨어러블 헬스케어 모니터링 전자소자에 응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목록

수정요청

현재 페이지에 대한 의견이나 수정요청을 관리자에게 보내실 수 있습니다.
아래의 빈 칸에 내용을 간단히 작성해주세요.

닫기